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콩 시민 "범죄인 인도법 중단하라" 반발...정부, 일단 연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3 02:26
앵커

홍콩 시민 수만 명이 당국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반발해 격렬한 시위를 벌였습니다.

홍콩 당국은 일단 연기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민주화를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기세는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의 대학생과 시민들이 입법회 청사로 몰려듭니다.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저지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 추진에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반발하면서 충돌이 빚어진 겁니다.

범죄인 인도법안에 대한 입법회의 2차 심의가 예고되자 수만 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스텔라 청 (24) / 사회복지 분야 직장인 : 처음에는 행진만으로 정부에 뭔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정부가 우리 목소리에 관심을 갖지 않기 때문에 이런 행동에 나선 겁니다. 정말 슬퍼요.]

홍콩이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법은 중국, 타이완, 마카오와 서로 범죄인을 넘길 수 있게 하는 겁니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홍콩의 민주화 인사들이 중국으로 송환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홍콩 정부는 일단 법안 심의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매튜 청 / 홍콩 정부 정무 부총리 : 입법회 청사 주변을 많은 시민들이 막고 있어서 입법회 의장이 (법안 심의)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사태가 마무리된 게 아닙니다.

홍콩 정부가 법안의 심의와 표결을 다시 시도할 전망이고 의회도 여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중국은 친중 성향의 현 홍콩 정부를 확고히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콩이 중국으로 완전히 넘어가는 시기는 2047년,

현재 민주화를 누리고 있는 젊은이들과 시민들은 미래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