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유엔대사 "美 화물선 압류는 불법...즉각 반환해야"
Posted : 2019-05-22 05: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미국의 자국 화물선 압류 조치를 불법 행위라고 공개 비난하며 즉각 반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부당성도 주장했는데, 화물선 압류를 빌미로 제재 완화 여론전을 펼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 유엔본부에서 공개 기자회견을 자청한 김성 북한 유엔대사.

미국 정부가 북한의 자산인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한 것은 불법 행위라고 소리 높였습니다.

[김성 / 北 유엔 대사 : 미국은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강제적으로 압류하면서 불법적이고 극악무도한 행위를 저질렀습니다.]

이는 최대 압박으로 북한을 굴복시키겠다는 오판이자, 6.12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 정신의 위배라며 화물선의 즉각 반환을 촉구했습니다.

[김성 / 北 유엔 대사 : 미국은 극악한 행위가 가져올 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합니다. 지체 없이 화물선을 반환해야 합니다.]

또 미국과 유엔의 대북 제재를 싸잡아 비난하며 국가 주권 원칙에 어긋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사는 15분 회견에서 북한에 억류됐다 숨진 오토 웜비어 사건 등 민감한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하며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북한의 반환 주장에 대해 미 법무부는 '논평을 거부한다'며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대북 압박 원칙을 고수하되 확전은 피하겠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앞서 미 법무부는 지난 9일 북한의 단거리발사체 발사 뒤 제재 위반 혐의로 석탄 운반선 '와이즈 어니스트 호' 압류를 전격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에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로 강도 높게 비난하고 유엔 사무총장에 서한을 보내 긴급 조치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북미협상 교착 국면이 길어지는 가운데 양측이 상호 압박을 이어가며 긴장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