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北 핵시설 5곳...1~2곳만 폐쇄 원해 회담 결렬"
Posted : 2019-05-21 11: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유를 보다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시설은 5곳인데, 김정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을 비롯한 한두 곳만 폐쇄하려 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겁니다.

워싱턴 특파원이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김희준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합의 불발 당시 상황을 밝혔군요?

[기자]
트럼프 미 대통령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유를 다시금 꺼내 들었습니다.

당시 회담장을 떠나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는 건데요, 이건 예전에도 말한 내용이죠.

그러면서 북한은 핵시설 한두 곳만 폐쇄하려 했는데, 실제 핵 시설은 5곳이나 되기 때문이란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에게 "나머지 3곳은 어쩔 거냐" 라고 물으며 "합의를 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이 파악해 북한에 제시한 핵시설이 '5곳'이라는 수치가 나온 건 처음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결렬 뒤 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에 여러 핵시설을 내밀며 '영변+α'의 폐기를 요구했다고 밝힌 바 있죠.

당시 "북한은 미국이 핵시설 여러 군데를 내밀자 놀란 것 같았다" 이런 말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북한이 언급한 한 두 곳은 어디이고, 미국이 내민 북한 핵 시설 5곳은 어디 어디인지가 알려졌습니까?

[기자]
먼저 김정은 위원장이 폐기 의지를 밝힌 핵시설 한두 곳은 잘 알려진 영변 핵시설과 풍계리 핵 실험장으로 추정이 됩니다.

영변에 대해서는 미국이 북미 협상에서 '영변+α'를 꾸준히 제기해왔고, 북한도 당연히 폐쇄 의지를 밝힌 시설이죠.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이 지난해 5월 외국의 취재진 참관하에 공개적으로 폭파한 곳입니다.

나머지 시설은 미국이 정찰위성 등으로 추가 파악한 것일 텐데요 핵무기 원료를 만드는 우라늄 농축시설 등으로 관측됩니다.

미국은 평양 외곽인 평안남도 남포시 천리마 구역에 위치한 강선 단지를 북한이 공개하지 않은 핵시설 중 하나로 추정하고 있고요,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들도 여러 차례 거론한 바 있습니다.

이와 함께 평안북도 태천, 자강도 희천 등의 핵시설도 포함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발언을 한 배경은 무엇일까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이란의 핵 보유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건데요, 사실 트럼프 대통령, 요즘 안팎으로 그리 편치 않은 상황이죠.

특히 이란과 중국, 베네수엘라 등 대외적으로 여러 전선을 벌려놓았는데, 그 어느 하나 해결이 쉽지 않은 현안이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최근 두 차례 단거리 발사체까지 발사한 것도 부담 요인입니다.

그동안 북한의 핵실험도 미사일 발사도 없다며 치적으로 과시해온 대북 정책마저 내세울 게 없는 처지가 됐고, 북한의 대미 압박도 만만치 않고요.

그래서인지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 2년간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말해는데요.

차마 자신 있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도 없다고는 언급하지 못한 겁니다.

이처럼 북미 간 긴장이 높아지고 북미협상 교착 국면이 길어지고 있는데 대해, 그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분명히 하면서 '빅딜'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서 재선 도전을 앞두고 북한이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려는 포석으로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영변과 풍계리 외에 새로운 핵시설 들에 대한 인정과 비핵화 조치 여부가 향후 북미 협상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이 제재 위반 혐의로 압류 조치한 북한 선박을 둘러싸고 북미 갈등도 커지는 모양새이군요?

[기자]
미 법무부가 지난 9일 북한산 석탄을 불법 운송해 국제 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 북한 선박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한 바 있는데요,

북한은 이에 대해 원색적으로 미국을 비난해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한국시간 오늘 밤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김 대사는 오늘 회견에서 미국의 '와이즈 어니스트'호 압류 조치를 비난하며 유엔 제재의 부당성을 주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7일 김 대사 명의로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이번 조치와 관련해 미국을 비난하며 유엔의 대응하는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유엔은 현재 안보리 문서로 회람하고, 서한 내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북한의 제재 회피 문제는 안보리 이사국이 다뤄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하기도 했습니다.

김 대사의 회견 내용과 이에 대응한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앵커]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핵시설 관련 발언의 배경 등에 대해 김희준 워싱턴 특파원과 얘기 나눠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