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미디언 출신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취임..."의회 해산" 선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1 00:02
지난달 우크라이나 대선에서 승리한 코미디언 출신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 제6대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습니다.

젤렌스키 신임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돈바스 지역에서 2014년부터 계속되고 있는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을 중단시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어 잃어버린 영토를 찾는 게 다음 과제라면서 크림과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제8대 의회를 해산한다면서 조기 총선 실시를 선언한 뒤 기존 내각에 총사퇴를 요청했습니다.

우크라이나 헌법에 따르면 조기 총선은 대통령이 의회 해산을 선언한 날로부터 60일 이내에 치러져야 합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치러진 대선 결선 투표에서 73.22%를 득표해 24.45%를 얻은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을 누르고 압도적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유명 코미디언 출신으로 지난 2015년부터 방영된 인기 TV 드라마 '국민의 종'에서 주인공인 대통령 역을 맡아 '국민배우'로 부상한 그는 부패하고 무능한 기성 정치인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과 염증에 기대 돌풍을 일으키며 일약 대통령에 올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