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외교문서 전문가 육성키로...과거사갈등 대응 강화
Posted : 2019-05-04 22:44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 정부가 주변국들과의 역사와 영토 갈등 상황에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외교문서 전문가를 육성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과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한국과 중국, 러시아 등과 과거사나 영토 문제로 다툴 때 과거 외교 기록문서의 활용을 제안하는 외교 아키비스트, 즉 기록연구사를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12만 점의 외교 사료를 효율적으로 활용해서 상대국 주장에 반론할 수 있는 체재를 갖춰 외교력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통신은 외무성이 특히 한국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이 국제기관 등을 상대로 적극적으로 주장을 펴면서 일본의 대응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 이 정책의 추진 배경이라고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한 외무성 간부는 "기록문서를 일본 외교의 무기로 삼을 것"이라면서 "외교 아키비스트가 국제 사회에 일본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