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사히 "후쿠시마원전 폐로 작업에 외국인 활용 방침"
아사히 "후쿠시마원전 폐로 작업에 외국인 활용 방침"
Posted : 2019-04-18 15:03
일본 정부가 일손부족 해결을 위해 새로운 취업 비자를 만들어 외국인 노동자 수용 확대를 꾀하고 있는 가운데 도쿄전력이 이 비자로 입국한 외국인을 후쿠시마 원전 폐로 작업에 활용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예상됩니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최근 신설된 새 취업비자 보유 외국인을 후쿠시마 원전 폐로 현장 작업에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도쿄전력이 지난달 28일 폐로 작업 등에 관계된 수십 곳의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진행한 회의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새 취업비자는 노인 돌봄 서비스와 건설, 청소 등 14개 업종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데, 도쿄전력은 폐로 작업이 '건설'에 해당해 관련 비자를 보유한 외국인을 투입해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도쿄전력은 법무성에 문의한 결과 새 취업비자 보유 외국인을 폐로 작업에 투입할 수 있고, 일본인이 일하는 곳에서 차별 없이 일하는 게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신문은 그러나 외국인 노동자들이 투입된 폐로 작업 과정에서 작은 실수나 돌발적인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의사소통이 제대로 안 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도쿄전력이 원전 폐로 작업에 외국인력을 활용하려는 것은 앞으로 수십 년간 폐로 작업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필요 인력을 제대로 확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기 때문이라고 신문을 설명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