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사히 "일본에서도 '82년생 김지영' 큰 공감"
Posted : 2019-04-16 11:12
여성이 사회에서 직면하는 어려움을 냉정한 필치로 그린 조남주 작가의 페미니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냉정한 필치가 돋보인 '82년생 김지영'은 한국에서 사회현상이라고 불릴 만큼 베스트셀러가 됐지만, 일본에서도 공감을 얻어 13만 부를 넘을 정도로 히트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이어 "'82년생 김지영'은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발간된 뒤 SNS를 통해 단번에 화제가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지난해 도쿄의대 부정입시 문제 등 일본 내 노골적인 여성 차별을 보면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고 생각한다"는 출판사 측의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남주 작가는 지난 2월 도쿄 신주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와 환경이 다르지만, 비슷한 경험이나 사회 분위기가 있어서 공감해주는 것 아닐까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