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럽 문화예술의 상징"...노트르담 대성당은 어떤 곳?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6 09:59
앵커

지난 2008년 숭례문 화재를 떠올리게 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합니다.

역사, 종교적으로서뿐 아니라, 건축과 문화·예술적으로도 소중한 문화재가 불타면서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어떤 곳인지 기정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노트르담 드 파리,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이자 사실상 주인공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가톨릭의 상징과도 같은 곳입니다.

'노트르담'이라는 이름부터 '우리의 여인' 즉 성모 마리아를 뜻합니다.

루이7세 때인 1163년, 파리 센 강의 시테섬, 서울의 여의도 같은 곳에 있던 파리 최초의 교회, 생테티엔 바실리카를 허물고 세워졌습니다.

2백년 가까운 공사를 거쳐 1345년 완공됐으며 황폐해진 19세기 초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덕에 시작된 복원공사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습니다.

프랑스 왕실의 많은 주요 행사는 물론 1804년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과 1970년 샤를 드골, 1996년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의 장례식이 열리는 등 프랑스 역사가 숨 쉬고 있는 장소입니다.

또 균형 잡힌 구조와 다채로운 조각상,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를 자랑하며 고딕 건축양식의 절정으로도 꼽혀와 건축전문가들도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훌리오 버뮤디즈 / 미국 가톨릭대학 건축학과 교수·종교 건물 전문가 : 19세기 건축물은 일부 재건될 수 있겠지만, 일부는 똑같이 재현하지 못하고 잃게 될 겁니다. 무엇보다 창문들, 스테인드글라스는 결코 결코 대체될 수 없을 겁니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이곳은 매년 천2백만에서 천4백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인기 명소입니다.

숱한 전쟁 속에서도 건재했던 노트르담 대성당의 이번 화재는 11년 전 숭례문 화재가 우리에게 그랬던 것처럼 프랑스인들에게 크나큰 비통함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YTN 기정훈[prod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