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채식주의자 축제에서 '돼지 머리' 뜯어먹은 남성 비난
채식주의자 축제에서 '돼지 머리' 뜯어먹은 남성 비난
Posted : 2019-03-26 11:05

채식 축제에 등장한 한 남성이 채식주의자들 앞에서 돼지머리를 뜯어 먹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영국 브라이튼에서 열린 채식주의자 축제에 한 남성이 돼지머리를 들고 등장했다. 채식주의에 반대하는 남성은 축제 참가자들 앞에서 피가 흥건한 돼지머리를 이빨로 뜯어 먹었다. 채식주의자들이 든 피켓에는 "고기는 살해다", "음식이 아닌 폭력이다"라는 육식 반대 슬로건이 적혀 있어 첨예한 대립이 예상됐다.

하지만 경찰이 현장을 찾아 돼지머리를 뜯은 남성과 그 일행들에게 주의를 주자 채식주의 반대론자들은 순순히 시위 현장을 떠났다.

돼지머리를 뜯은 남성은 영국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채식만으로는 15가지 이상의 영양소를 섭취할 수 없기 때문에 질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채식에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채식주의 축제를 기획한 팀 바포드는 "이미 채식주의 반대 시위대가 온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그들은 아이들과 대중을 화나게 했고, 경찰도 그렇기 때문에 경고한 것"이라 고 말했다.

바포드는 이어 "오히려 그들의 지나친 행위가 육식을 포기하도록 격려했다. 반채식주의 시위가 오히려 채식을 권장하게 된 셈"이라고 내다봤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