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질랜드 테러범 첫 재판 1분여 만에 종료..."해외여행 후 변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6 16:05
앵커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테러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28살 브렌턴 태런트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그의 범행동기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북한과 유럽 등 해외여행을 다녀온 뒤 평소와 달라졌다는 증언이 나와 주목됩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이교준 기자!

테러범에 대한 첫 재판이 어떻게 진행됐나요?

기자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이슬람 사원 2곳에 총격을 가해 49명을 숨지게 한 호주 국적의 브렌턴 태런트가 오늘(16일) 오전 처음으로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테런트는 하얀색 죄수복 차림에 수갑을 차고 법정에 출석한 뒤 판사가 그에게 적용된 살인 혐의를 낭독하는 동안 무표정한 모습으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태런트의 첫 재판은 1분여 만에 끝났고, 다음 달 5일 다시 출석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재판부는 "현재 혐의는 살인 하나뿐"이지만 "추가 기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태런트가 과거 북한을 다녀온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요?

기자

네, 호주 ABC 방송은 태런트가 포함된 단체 관광객들이 북한 양강도의 삼지연 대기념비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는데 시기가 언제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태런트는 고등학교 졸업 직후인 2009년부터 2011년까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그래프턴의 한 피트니스 클럽에서 트레이너로 일했는데요.

이 피트니스 클럽의 매니저인 트레이시 그레이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해외여행 기간 중 그에게 뭔가 변화가 일어난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호주 온라인 매체 뉴스닷컴 등 외신은 "태런트는 북한과 파키스탄을 포함한 배낭여행 중에 급진적인 변화를 겪은 것으로 믿어진다"고 전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와 달리 뉴질랜드 당국은 지난해 말 불가리아 등 동유럽 여행과 이번 테러 사건의 연관 가능성을 조사 중이라고 뉴질랜드 헤럴드가 전했습니다.

소티르 차차로프 불가리아 검찰총장은 태런트가 지난해 11월 9일에서 15일까지 불가리아 체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불가리아 당국은 태런트의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자동소총 탄창에 키릴 문자와 동유럽 언어의 글자가 적혀 있음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져 범행 동기를 둘러싼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