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폼페이오 "1차 북미정상회담서 이뤄진 합의조항마다 진전 기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3 01:48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간 12일 지난해 6월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4개 항의 합의를 거론하면서 "2차 정상회담에서 각 조항마다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행사에서 "나는 우리가 상당한 진전을 이뤄내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각 조항의 진전과 관련해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 한반도에서의 비핵화는 물론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의 조건을 마련하는 것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작년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과 미군 유해발굴에 합의했습니다

합의사항마다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끌어내는 데만 집중하지 않고 상응조치 제공 논의에도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일 수 있어 주목됩니다.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관련해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 등이, 항구적 평화정착과 관련해 종전선언 등이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거론돼 왔으며 북측이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제재완화까지 아울러 어떤 조합으로 북미가 합의를 이뤄낼지가 이번 2차 정상회담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