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왕 사과' 문 의장에 日 적반하장 "사죄 요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2 20:13
앵커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일왕이 사죄해야 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갈등이 깊어진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베 총리는 상당히 놀랐고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발언을 접하고 놀랐습니다. 심각하게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유감입니다.]

외교 경로를 통해서 항의는 물론 사죄와 발언 철회까지 요구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한국 정부에) 강하게 항의하는 동시에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거듭 주장한 고노 외무상은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 "무례하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고노 다로 / 일본 외무상 : 앞으로 한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아직 모르지만 성의를 가지고 대응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책임 있는 지도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중요하다"며 발언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일본은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그런 적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의장은 그러나 한일 간 불필요한 논쟁은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아 이른바 '지일파'로 알려진 문 의장이 '일왕 사죄'를 언급한 부분이 놀랍다는 반응입니다.

그러면서 2012년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일왕의 반성'을 언급한 뒤 일본 내 반한 감정이 극에 달했던 점을 거론하며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이 앞으로 양국 관계에 큰 악재가 될 것으로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