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우디 정부, 여성 위치추적 하는 앱 만들어 애플·구글 스토어에 올려
사우디 정부, 여성 위치추적 하는 앱 만들어 애플·구글 스토어에 올려
Posted : 2019-02-12 14:55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남편이 아내를 추적할 수 있게 해주는 여성 위치추적 앱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스토어에서 100만 회 이상 다운로드됐다.

애플과 구글이 여성의 인권을 침해하고 통제하기 위한 앱을 허용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성 차별 정책을 돕는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사우디 법에는 모든 여성에게는 합법적인 '보호자'가 있어야 하고, 여성들은 허락 없이 여행을 갈 수도, 국경을 넘을 수도 없다.

사우디 정부, 여성 위치추적 하는 앱 만들어 애플·구글 스토어에 올려

사우디 정부는 한층 더 나아가 'Absher'라는 앱을 개발했다. 이 앱을 사용하면 보호자가 여성이 갈 수 있는 장소, 이동 가능한 공항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여성이 지정된 장소 외에 지역에 가면 알람이 울리고, 여성의 위치가 전송된다.

휴먼 라이츠 워치와 국제 앰네스티는 사우디 정부가 개발한 앱을 허용한 구글과 애플 스토어에 유감을 표시했다.

애플과 구글은 위협이나 괴롭힘을 조장하는 앱인지 심사하는 기준이 갖고 있지만 이번 앱에는 그 기준이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

휴먼 라이츠 워치의 중동 연구원 로사나 베검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앱을 심사할 때 앱의 목적, 실제 사용 방식 및 심각한 악용이 가능한지 여부에 대해 광범위한 맥락에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특히, 정부가 운영하는 앱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제 앰네스티 연구원 다나 아메드도 여성 위치 주적 앱이 여성의 자유를 제한하는 도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런 방식은 여성의 인권을 후퇴시킬 뿐만 아니라 후견인 법에 따른 차별체제를 다시 한번 공고히 한다"고 말했다.

이들 인권단체는 애플과 구글이 여성을 가두는데 사용되는 앱임을 인지하라고 촉구했다.

애플과 구글은 아직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은 상태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