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유명 체인점, 쓰레기통서 횟감 꺼내 '경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1 22:40
앵커

최근 일본 음식점 등에서 고객이 볼 수 없는 장소에서 촬영된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며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일본 하면 '신뢰','청결' 이런 단어를 떠올리기도 하는데 꼭 그런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의 유명 회전 초밥 전문점 주방.

종업원이 횟감으로 쓰는 생선을 자르더니 반을 쓰레기통에 던집니다.

[초밥 전문점 종업원 : 이것은 이제 버립니다.]

웃음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종업원이 쓰레기통에서 생선을 꺼내 다시 도마 위에 올립니다.

최근 SNS에 이 동영상이 퍼지면서 비난이 빗발치자 업체는 곧바로 사죄문을 올렸습니다.

동영상은 아르바이트생이 찍은 것으로 문제의 생선은 음식 재료로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고객들을 아연실색게 하는 동영상은 이게 다가 아닙니다.

주방 바닥에 얼음을 집어 던지고 국자를 하반신에 대보고는 낄낄거리는 종업원들,

일본 유명 덮밥 체인 주방에서 촬영된 화면입니다.

[도쿄 주민 : 주방이 바로 보이는 가게밖에 갈 수가 없겠네요.]

양손에 쥐고 있는 닭을 바닥에 문지른 뒤 안주용 튀김으로 조리하는 이곳은 유명 노래방 체인점,

손님에게 파는 과자와 음료수에 침을 묻히는 모습이 촬영된 이곳은 대형 편의점 체인입니다.

모두 업계 순위권으로 일본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도쿄 주민 : 항상 그렇게 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대부분 종업원들이 장난삼아 촬영한 동영상이지만 SNS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업체들은 급히 공식 사과를 하는 것을 물론 동영상을 촬영한 종업원들은 찾아 처벌해 달라며 속속 경찰서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