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파리 중심가 가스폭발 '아비규환'...3명 사망·47명 부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3 06:48
앵커

프랑스 수도 파리에 있는 한 제과점에서 가스 누출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폭발사고가 발생해 소방관과 관광객 등 3명이 숨졌습니다

또한 47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한 직후 모습입니다.

건물 1층 내부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습니다.

파리 중심부에 있는 5층 건물의 1층 제과점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난 건 현지 시간으로 토요일 아침 9시쯤입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소방관 2명이 숨지고, 다른 소방관과 건물 입주자, 행인 등 47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스페인 관광객 1명도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폭발사고는 해당 건물에서 가스누출 신고가 접수돼 소방관들이 현장에 출동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생했습니다.

소방관 인명 피해가 컸던 이윱니다.

이 폭발로 1층 상가는 물론 상층부 아파트 전체가 크게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사고 순간 제과점 앞을 지나던 부근 호텔 직원은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페드로/ 제과점 부근 호텔 직원 : 강력한 바람과 함께 유리 조각, 지붕 파편이 날아왔습니다. 몸을 피하긴 했지만 파편에 맞아 피가 많이 났습니다.]

폭발 당시의 충격으로 여기저기 차량들이 검게 그을린 채 뒤집혀 있고, 거리는 온통 건물 파편으로 뒤덮였습니다.

사고 현장엔 200여 명의 소방관과 경찰이 긴급 출동해 부상자 구조와 사고 수습 작업을 벌였습니다.

부상자를 실어나르기 위한 헬기도 투입됐습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 프랑스 내무장관 : 파리 검찰 당국 지휘로 사고 조사가 진행될 겁니다. 건물 안전이 확보되지 않아 당장 시작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폭발 사고는 토요일을 맞아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전역에서 열릴 예정인 '노란 조끼' 집회를 앞두고 경찰의 경비가 대폭 강화된 가운데 발생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