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장녀 이방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거론
트럼프 장녀 이방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거론
Posted : 2019-01-12 20:39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 세계은행 총재의 후임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과 헤일리 전 대사가 세계은행 총재가 될 경우 김 총재와 달리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를 줄이는 등 트럼프 행정부에 친화적인 정책을 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지난 2017년 세계은행과 손잡고 개발도상국 여성의 경제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최소 10억 달러를 목표로 한 여성기업가 기금을 설립한 전력이 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 이외에 데이비드 맬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과 마크 그린 미 국제개발처 처장도 세계은행 총재 후보로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