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백악관이 공개한 영상, "기괴하다" 혹평 듣는 까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30 15:09
백악관 앞에 설치된 크리스마스트리가 불을 밝혔습니다.

백악관 앞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은 1923년 제30대 캘빈 쿨리지 대통령 때 시작돼 올해로 96년째입니다.

수녀 중창단의 축하 공연이 펼쳐진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올 성탄절 축복을 기원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백악관 안에 배치된 크리스마스트리가 예상 밖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앞서 백악관이 공개한 크리스마스 장식 영상에서 멜라니아 여사가 걷고 있는 양옆으로 새빨간 크리스마스트리가 줄을 이었는데 이 모습이 기괴하다는 혹평이 이어졌습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에 대해 빨간색은 용맹을 뜻하며 빨간 크리스마스트리는 직접 보면 아름답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10월 아프리카 단독 순방 때 아프리카 식민지 행정가들이 써 억압의 상징인 피스 헬멧 모자를 써서 논란을 스스로 불렀던 멜라니아, 이번엔 빨간 크리스마스트리로 그녀의 남다른 미적 감각이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종수
영상편집 : 김인규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