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북한 스파이 혐의' 프랑스 상원 관리 체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28 09:15
프랑스 상원에서 건축, 문화유산 등 분야의 입법 전문 관료로 일해온 브누아 케네데.

일간 '르 파리지앵' 등 프랑스 언론은 그가 지난 25일 파리 자택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혐의는 북한을 위한 스파이 활동입니다.

프랑스 국내안보국 요원들은 케네데의 상원 사무실과 중부 도시 '디종' 근교에 사는 부모의 집을 수색했습니다.

당국은 그가 정보를 수집해 북한에 정보제공 활동을 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케네데의 혐의점은 지난 3월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케네데는 북한에 큰 관심을 보여온 인물로 프랑스와 북한의 밀접한 교류를 도모하는 '프랑스-코리아 친선협회(AAFC)'의 회장을 맡고 있습니다.

1960년대 급진좌파 성향의 프랑스 언론인들 소수가 모여 만든 이 단체는 한국이 아닌 북한과 친선을 지지해 왔습니다.

그는 2005년부터 북한을 자주 왕래했고, 지난해에는 프랑스 출판사 델가(Delga)에서 '북한, 알려지지 않은'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러시아 정부가 배후에 있는 매체 'RT 프랑스'에 '국제관계 전문가'로 자주 출연해 북한 문제를 해설했습니다.

프랑스 상원의 제라르 라셰 의장은 이번 일에 관해 언급을 피했습니다.

취재기자 : 황보선
영상편집 : 한정혁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