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라이언에어, 바닥에서 자는 사진 연출한 승무원 6명 해고
라이언에어, 바닥에서 자는 사진 연출한 승무원 6명 해고
Posted : 2018-11-07 10:55

라이언에어가 바닥에서 잠을 자는 사진을 연출했다는 이유로 승무원 6명을 해고했다.

지난달 15일, 라이언에어 직원 짐 아킨슨은 바닥에서 잠든 승무원 6명의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태풍 때문에 비행기가 뜨지 않자 승무원들이 발이 묶여 승무원실 바닥에서 잠을 자고 있다"며 "라이언에어는 올해 수천억을 벌었지만 승무원들을 위해서 호텔 방 하나 잡아주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사진을 본 사람들은 라이언에어가 승무원들을 제대로 대우해야 한다며 크게 비판했고 사진은 국제 언론에까지 소개됐다. 라이언에어 측은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보급된 후 직원을 숙박 시설로 보내지 못해 유감이라며 사과했다.

그러나 라이언 에어 측은 이달 초 반격에 나섰다. 라이언에어는 촬영 당시 CCTV를 공개하며 승무원들이 이 사진을 연출했다고 공개했다. 승무원들은 실제 잠을 잤던 게 아니라 사진을 찍기 위해 잠시 바닥에 누웠던 것이었다. 실내에는 바닥에서 잠을 잘 필요 없이 플라스틱 시트가 있었다.

라이언에어, 바닥에서 자는 사진 연출한 승무원 6명 해고

라이언에어는 사진 연출이 고용주의 평판을 훼손시키고 직원과 회사 간에 신뢰를 돌이킬 수 없게 만들었다며 6명의 승무원을 해고했다.

처음 트위터에 글을 올렸던 짐 앳킨슨은 "실제로 적절한 먹을 것과 잘 곳이 없었던 건 엄연한 사실"이라며 "항의의 표시로 사진을 찍은 것뿐인데 승무원을 해고했다"며 분노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