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리용호 北 외무상 뉴욕 도착...폼페이오 회동 주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6 08:02
앵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오늘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가장 큰 관심은 북미 외교장관 회담 성사 여부인데, 일단 회담이 성사될 경우 비핵화 협상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태우고 베이징을 출발한 여객기가 뉴욕 JFK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입국장을 거치지 않고 계류장에서 곧바로 내려 준비된 차량에 탑승했으며, 뉴욕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갔습니다.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됐던 지난해와 확연히 달라진 특급 예우입니다.

맨해튼 숙소에 여장을 푼 리 외무상은 오는 29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더 큰 관심은 북미 외무장관 회담 성사 가능성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주 회동을 제안했지만 북측은 아직 답을 주지 않고 있습니다.

핵사찰과 종전선언 등 양측의 물밑 협상이 어느 정도 진전돼야 회담에 응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우리는 모든 수준에서 대화를 지속할 겁니다. 일부는 여러분이 알겠지만, 알지 못하는 대화도 있을겁니다.]

따라서 회담이 성사되면 일단 비핵화 협상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뿐 아니라 북미 2차 정상회담의 시간과 장소 논의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리용호 외무상도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했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비핵화 의지를 강조하고 제재 완화를 호소하는 등 회원국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