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생은 마라톤"...암 이겨내고 달리는 노장 마라토너
Posted : 2018-09-16 08: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해 댈러스 마라톤대회에서 시니어 부문 우승을 차지한 한국인이 있습니다.

올해 일흔아홉의 최치복 씨가 그 주인공인데요.

노장의 마라토너 최치복 씨를 김길수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오늘도 운동으로 시작되는 하루.

일흔아홉, 누군가는 걷기도 힘들다는 나이지만 최치복 씨는 운동을 거른 적이 없습니다.

사랑하는 마라톤을 계속하기 위해섭니다.

지난해 댈러스 마라톤대회에서 좋은 성적도 거뒀습니다.

[최치복 / 마라토너 : 아침에 댈러스 모닝 뉴스를 보니까 75세에서 79세 사이에 제가 1등을 했다고 축하한다고 그런 카톡이 왔어요. 그래서 알게 됐습니다. 그러니까 그걸 보고서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일인데, 기분이 굉장히 좋더라고요.]

처음부터 운동을 업으로 삼았던 건 아닙니다.

30여 년 전 미국으로 건너온 뒤, 쭉 지압사로 일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은퇴한 최 씨에게 딸이 권유한 마라톤, 시작은 가벼웠습니다.

[최치복 / 마라토너 : 제가 2010년에 마라톤을 시작해서 2010년에 하프마라톤, 그다음에 2011년에 나이가 더 들기 전에 한번 풀마라톤을 해야겠다 생각해서 풀마라톤을 했습니다.]

조금씩 재미를 붙여가면서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느닷없이 날아든 전립선암 진단.

주변에선 모두 말렸지만, 그해 마라톤 대회에서도 기어이 아픈 몸을 이끌고 달렸습니다.

[정정자 / 최치복 씨 부인 : 그때는 좀 말렸죠. 그때는 못하게. 그런데도 그냥 뭐 하겠다 그러니 어떡해요. 암 진단을 받고 그다음에 방사선 치료를 뛰고 힘들게 뛰고 그다음 3월에 45번을 받았어요, 방사선 치료. 받고도 한 3주째는 얼굴이 새카매져서 들어오더라고요.]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결국 2016년 대회에는 참가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최 씨는 달리기 연습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 덕분인지 바로 다음 해, 시니어 부문 우승을 거머쥘 수 있었습니다.

암까지 완치되면서 요즘은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최치복 / 마라토너 : 사람들이 이야기하기를 인생은 마라톤과 같다는 그런 이야기를 합니다. 마라톤을 해본 사람이라면 다 알겠는데 마라톤을 하는 동안에 참으로 생각이 여러 번 바뀝니다. 행복했다가 또 불행했다가 또 아니면 지복(至福)의 상태로 기분이 아주 굉장히 좋을 때도 있고.]

나이로, 병으로, 남들보다 빠르게 뛰진 못하지만 괜찮습니다.

최 씨의 목표는 1등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최치복 / 마라토너 : 항상 마라톤을 할 때마다 생각하는 것은 시간 기록을 보기보다는 꼭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그런 생각으로 꼭 완주해야겠다는 그런 생각으로서 임하기 때문에 시간이 좀 늦더라도 결승점까지 간다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