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병원, 구멍 뚫린 CT 검사...환자 2명 사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0 22:52
앵커

암 진단을 위해 병원에서 자주 하는 게 CT 검사인데요.

일본의 한 대학 병원에서 CT 검사를 해놓고 결과를 꼼꼼히 확인하지 않아 결국 환자가 숨지는 일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일본 지바대학병원에서 말기 신장암 진단을 받은 60대 여성이 2달 만에 숨을 거뒀습니다.

그런데 과거 진료 기록을 살펴보니 이미 4년 전 이 병원 CT 검사에서 신장암 의심 소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다른 장기에 문제가 있어 이 병원에서 CT 검사를 한 건데 진찰 의사는 신장암 의심 소견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지 않은 것입니다.

이런 상황을 전혀 몰랐던 환자는 신장암 말기가 될 때까지 제대로 치료 한 번 못 받았습니다.

지난해 4월, 이 병원에서 말기 폐암 진단을 받고 2달 만에 숨진 70대 남성도 거의 똑같은 경우입니다.

병원 측은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이치가와 도모히코 / 지바대병원 부병원장 : (CT 검사에서 암 소견이 나왔던) 시점에 치료했다면 결과는 상당히 달랐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진찰 의사가 필요할 경우 환자의 CT 검사를 의뢰하면 방사선진단전문의가 CT 검사 후 결과 보고서를 진찰 의사에게 제출합니다.

그런데 이 병원 진찰 의사들은 CT 결과 보고서에서 자기 전문분야만 신경 쓰고 다른 부분은 간과한 것입니다.

[야마모토 슈이치 / 지바대병원 원장 : CT 검사보고서를 제출했는데도 진찰 의사가 자신의 전문 영역만 진단했습니다. 암 등 부수적인 소견 확인이 부족했습니다.]

일본의 한 시민단체 조사에서는 환자의 CT 검사 결과와 관련해 진찰 의사들의 확인에 문제가 있었던 게 지난해에만 모두 32건으로 나타났습니다.

[환자 : CT 검사한 내용을 의사가 다 보고 판단해야지, 그렇지 않다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의사 말만 믿고 큰돈 들여가며 받은 검사 때문에 오히려 억울하게 당하는 환자가 더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일본 정부는 실태 조사 등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