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국 14세 골퍼 티티쿨 프로골프 투어 최연소 우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0 02:35
14살짜리 여자 아마추어 골퍼가 프로대회에서 우승해 여자프로골프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어제 태국 파타야에서 끝난 레이디스 유로피언 투어 타일랜드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태국의 아마추어 골퍼 아타야 티티쿨이 2위를 두 타차로 누르고 우승했습니다.

티티쿨의 나이는 14살 4개월 19일로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이 2012년 6월 달성한 종전 기록 14살 9개월 3일을 다섯 달 가까이 앞당겼습니다.

2003년 2월생인 티티쿨은 6살 때에 아버지로부터 골프나 테니스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권유를 받고 골프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지난해 핸디캡 0(영)에 도달한 뒤 지난달 열렸던 타이완 아마추어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급성장했습니다.

그리고 그 성적으로 이번 프로대회에 초청을 받아 출전한 뒤 우승까지 거머쥐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남녀 프로골프대회를 통틀어 최연소 우승 기록 역시 태국 선수가 갖고 있는데 2013년 파차라 콩왓마이 선수가 아세안 투어에서 우승하면서 기록한 14살 2개월 23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