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요격태세 갖추고 예의주시...中 도발에 경고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5 09:08
앵커

일본과 중국도 오늘 북한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일본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요격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고, 북한에 경고장을 날린 중국도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보연 특파원!

일본은 한반도 위기론을 줄곧 강조해 왔는데요.

그만큼 상황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겠군요.

기자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입니다.

총리 관저에는 위기관리센터가 있고, 그 안에 북한 정세에 관한 대책실이 설치돼 있는데요.

이곳을 중심으로, 시시각각 들어오는 북한 관련 정보를 모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비해 요격 미사일을 탑재한 해상 자위대 이지스함을 동해에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공자위대 패트리엇 부대도 요격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거리상으로 북한과 가까운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도 이른 아침 출근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북한 미사일이 일본 부근 해역으로 발사될 경우 지역 주민들에게 이를 신속히 알리고 대피를 유도하는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어제 아베 총리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로 통화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분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했다고 전했습니다.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날씨나 골프 얘기도 꺼내고 농담도 섞어 가며 통화했는데, 어제는 시종 북한 도발과 관련한 우려와 모든 선택지는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재차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앵커

중국도 상당히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지요?

기자

중국이 어제 공개적으로 북한에 경고를 보낸 만큼 오늘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상당히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북한에 현실적으로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는 나라가 중국이지만, 실제로 북한이 이런 중국의 메시지를 어느 정도 수용할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만약 북한이 오늘 특별한 도발을 하지 않는다면 중국의 영향력을 재확인하게 됩니다.

하지만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감행한다면, 중국의 영향력이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판단이 가능해집니다.

중국으로서도 오늘이 특별한 시험대로서의 의미가 있는 날인 셈입니다.

앞서도 보도됐지만, 시진핑 주석은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을 포함한 유관 각국과 함께 한반도 평화, 동북아 평화, 더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겨냥하며 한반도 평화를 강조한 것인데요.

뒤이어 중국 외교부는 더 직접적으로 북한에 경고를 보냈습니다.

"정세를 악화시키거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하지 않길 촉구한다", 그리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사용을 금하는 내용이 명확히 담겨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위반 행위를 하면 원유 공급 제한 등 추가 제재를 단행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중국은 이런 메시지 외에 북한과의 외교 채널을 통해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대한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오늘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한미일 세 나라 수석대표가 잠시 뒤 도쿄에서 협의를 열고, 북한의 추가 도발 시 추진할 고강도 '징벌적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3국 대표들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 대화에 대한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