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힐러리 vs 트럼프, 1차 TV토론 이모저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28 18:31
어제 힐러리와 트럼프의 TV 토론 1차전은 힐러리의 압승으로 끝났다는 게 미국 현지의 대체적인 분위기입니다.

여유 있게 환한 웃음을 보이는 힐러리, 시종일관 찡그린 표정으로 맞선 트럼프.

토론의 승자는 표정에서 예견됐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분할된 중계 화면을 통해 후보들의 성격과 기질도 드러났다. 한숨을 쉬고 인상 쓰는 트럼프의 모습은 대통령에 걸맞지 않다"

트럼프 후보에 대한 워싱턴포스트의 평가입니다.

[김지윤 /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어제) : 도널드 트럼프 후보 같은 경우에는 자꾸 말을 끊는 모습이 많이 나왔고요. 무슨 이야기를 힐러리 클린턴이 하고 있으면 틀렸어라는 모습도 있고 또 약간 비웃는 듯한 모습도 있고 그런 부분이 사실은 토론에서 봤을 때 내용도 중요하지만 어떤 태도로 임하느냐도 상당히 여러 사람들이 보고 있거든요. 그런 부분이 굉장히 마이너스 효과를 줬을 것이다 라고 보여 집니다.]

지상 최대 정치쇼라고 불릴 만큼 힐러리와 트럼프의 1차 토론에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월요일 밤, 미국 시민들은 토론을 축제처럼 즐겼는데요.

집에 삼삼오오 모여서 오붓하게 즐기는가 하면, 대학교 캠퍼스에서 상영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마치 야구 경기를 보듯 바에서 맥주나 식사를 하면서 여럿이 지켜보기도 했고요.

당초 예상대로 12개 채널을 통해 토론회를 시청한 사람 수가 8천 3백여만 명을 넘어서고, 미국 4대 방송사의 시청률은 31.2%를 기록하며 36년 만에 역대 대선 토론 최고 시청자 수를 넘어섰습니다.

TV 토론 당일, 각국 언론인 6천여 명이 취재 열기를 더했는데, 이들을 위한 카페도 등장했습니다.

토론은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 중계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사상 처음으로 뉴욕타임스와 AP통신 등 주요 미국언론들이 발언의 진위를 실시간으로 검증하는 '팩트 체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팩트 체크 결과 트럼프가 힐러리보다 거짓말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토론 직후 가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토론 도중 화가 난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단지 흥분됐을 뿐이라며 부인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난 전혀 화가 나지 않았어요. 조금 흥분됐을 뿐입니다. 마이크가 작동하지 않아서 그런 거예요.]

토론 이후 미국 주요 언론들이 힐러리에게 주목한 반면, SNS는 트럼프가 장악했습니다.

두 후보의 SNS 점유율을 보면, 트럼프는 페이스북 79%, 트위터 62%였고 힐러리는 페이스북 21%, 트위터 38%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건, "가장 강력한 자산은 나의 기질" (My strongest asset is my temperament) 이라는 트럼프의 말이었습니다.

트럼프는 토론 초반 15분 동안 물을 세 번 연달아 마시고, 코를 훌쩍이며 긴장한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났는데요.

코를 자주 훌쩍거리는 장면을 풍자하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서 회자되기도 했습니다.

3번의 토론 라운드 중, 1승을 거둔 힐러리.

힐러리는 "흥분됐다"고 토론회에 대한 소감을 밝혔지만, 30% 부동층의 마음을 사로잡을 '결정적 한 방'은 부족했다는 평가입니다.

반면 트럼프는 "앞으로 힐러리를 더 세게 다룰 것"이라며 남은 2번의 토론에서 강한 반격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남은 두 번의 대결에서는 누가 웃을까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