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인 여성 인질 '도와주세요!'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7-07-27 05:24
[앵커멘트]

탈레반에 의한 한국인 피랍사태가 9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여성 인질 한 명의 육성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여성은 인질들 모두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전하면서 하루 빨리 석방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절한 목소리로 호소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박성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탈레반 무장세력에 붙잡혀있는 한국인 인질들 가운데 한 명이 미국 CBS 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가냘픈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합니다.

[녹취:아프간 피랍 한국인 인질]
"안녕하세요, 저희들은 여기 잡혀있고요 매일 매일 너무 너무 어려운 상황에 있습니다. 도와주셔서 하루라도 빨리 나올 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자신을 현주라고 밝힌 이 여성은 현지에서 3년 동안 의료봉사를 한 간호사 출신의 32살 임현주씨로 육성을 들은 가족들이 확인했습니다.

임씨는 샘물교회 봉사단과 현지에서 합류해 인솔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임씨는 인질들이 모두 많이 아프고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며 거듭 도움을 청했습니다.

[녹취:임현주, 아프간 억류 인질]
"도와주십시오. 매일매일 힘겹게 살고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도 다치지 않고 돌아갈 수 있도록 부탁합니다."

임씨는 인질들이 현재 두 그룹으로 나뉘어 억류돼있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임씨는 자신은 나머지 여성 17명과 같이 있으며 남성 인질 4명은 다른 장소에 붙잡혀 있어 배형규 목사의 사망 소식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CBS는 탈레반 사령관의 주선으로 임씨와 3분 정도 통화했으며 임씨는 현지어와 한국말을 번갈아 사용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