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특급 전사·인권침해 없었다'는 국방부 해명은 모두 거짓말"
Posted : 2019-08-14 19:26
인권침해 논란을 빚은 윤의철 육군 7군단장을 국방부가 감싸주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오늘(14일) 기자회견을 열어 윤 중장이 무리한 훈련으로 병사들을 혹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국방부는 '사실무근'이라는 답변만 내놓았다며 비판했습니다.

또, 특급전사를 달성하지 못하면 병사들에게 휴가를 못가게 했다는 윤 중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국방부가 뻔한 거짓말로 가해자를 감쌌다며 지적했습니다.

모든 부대가 주 업무를 배제한 채 체력단련에만 몰두하다 보니 전투력이 소홀해지는 등 부작용도 발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국방부는 거짓 해명으로 사태를 무마할 게 아니라 윤 중장을 둘러싼 의혹을 전반적으로 조사해 보직에서 해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센터는 지난 8일 윤 중장이 아픈 장병에게 병명과 담당 군의관의 이름을 적은 별도의 인식표를 부착하도록 하고 특급전사를 강요했다며 윤 중장의 행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다연 [kimdy081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