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댓글조작' 드루킹 2심 징역 3년 실형...1심보다 6개월 감형
'댓글조작' 드루킹 2심 징역 3년 실형...1심보다 6개월 감형
Posted : 2019-08-14 16:09
19대 대통령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을 조작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드루킹 김 씨의 항소심에서 댓글 조작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3년의 실형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댓글 자동 입력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댓글 순위를 조작한 건 업무방해에 해당할 뿐 아니라 건전한 여론 형성을 방해하는 중대한 범죄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고 노회찬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준 사실이 인정되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댓글 순위 조작 대가로 공직을 요구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고 질타했습니다.

다만, 형량이 1심보다 6개월 줄어든 데 대해서는 김 씨가 최근 부인을 폭행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았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는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킬 목적 등으로 '킹크랩'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하고, 고 노회찬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