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도 찬란한 독도의 일출...일본 도발에도 '굳건'
Posted : 2019-08-14 16:0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광복 74주년을 하루 앞두고, 독립유공자 등 130여 명이 독도를 찾았습니다.

한일 갈등이 고조되면서 그 어느 해보다 의미가 남다른 광복절.

독도 앞에서 만세삼창을 외치며, 일본의 도발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독도 현지에서 김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해무를 머금은 붉은 태양이 바위섬 뒤로 솟아오릅니다.

빛을 되찾았다는 의미의 '광복'이라는 말처럼 찬란한 햇빛이 독도를 감쌉니다.

독도, 우리 땅에서 가장 먼저 해가 떠오르는 곳입니다.

[명기환 / 서해해양경찰청 명예홍보대사 : 정말 이 벅찬 감격을 말할 수가 없습니다. 8월 15일을 하루 앞두고 독도에서 일출을 봤다는 것은 이 역사의 현장 앞에서 정말 눈물 날 정도로 감격스럽습니다.]

독립유공자 가족과 해경 관계자 130여 명이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도를 방문했습니다.

몸 바쳐 이 땅을 지켜낸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독도가 갖는 의미는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현석암 / 독립유공자 후손 : 34년간 우리가 식민지 상황을 고려하면, 우리 후손들이 독도만큼은 우리가 자주 찾아뵙고, 물려줘야 하겠다는 마음이 듭니다.]

애초 독도에 상륙할 계획이었지만, 높아진 파도에 땅까지 밟진 못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독도의 동도와 서도입니다.

손이 닿을 것처럼 가까워 보이지만, 이렇게 갑판에서만 바라보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목소리라도 닿을까 힘차게 만세 삼창을 외치며, 조국 영토 수호 의지를 다졌습니다.

일제 지배를 벗어난 지 7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독도를 향한 야욕을 숨기지 않는 일본.

일 년에 백여 척, 사나흘에 한 번꼴로 출현하는 일본 순시선에 24시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고명석 / 해양경찰교육원장 : 저희 독도에는 해경 전용함정인 5,001함이 지키고 있고, 그 외에도 3천 톤급이 배치돼 있어서, 영해 12해리를 중심으로 해서 24시간 감시체제를 갖추고 있습니다.]

최근 격랑에 빠진 한일 관계 속에서 다시금 주목받는 우리 땅 독도.

일본의 전방위적인 도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우리 영토 끝에서 늠름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