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자브리핑] 강지환 기소 의견 송치...계획성과 마약 투약 혐의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8 20:20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브리핑이 있는 저녁 시간입니다. 중요한 사건 사고 소식을 이연아 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어서오십시오. 오늘 첫 소식은 배우 강지환 씨 사건이네요.

기자

맞습니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강지환 씨가 받고 있는데요. 이 사건 수사한 경기 광주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 강 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현장 영상 보시죠.

[강지환/ 피의자 :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습니까?...(한 마디만 해주시죠.)... (뒤늦게 모든 혐의 인정한 이유가 뭡니까?)...(피해자들에게 합의 종용한 사실 있나요?)...)

앵커

강지환 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지도 정리해야 될 것 같고 사건 발생했을 당시의 상황을 정리하면 어떻습니까?

기자

사건은 지난 9일 경기 광주 오포읍 강 씨의 자택에서 발생했습니다. 이 당시 회식 했었고 참석자는 강지환 씨, 그리고 소속사 직원 그리고 외주 스태프 등 총 7명이었습니다. 피해자 2명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은 자리에 일어났는데 강 씨가 이 피해자 2명에게는 짐이 많으니 택시를 불러주겠다면서 붙잡은 것이 수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후 강 씨는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서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경찰은 사건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강 씨는 긴급체포됐습니다. 그리고 사흘 뒤 구속됐고요. 구속 후 첫 조사에서 강 씨가 혐의를 인정한 겁니다.

앵커

그런데 혐의는 인정했지만 자, 우리 집으로 가자라고 데리고 간 것과 저지른 다음에는 술 취해서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난다. 이렇게 되면 검찰수사는 이 부분부터 시작해야겠네요.

기자

네, 그런데 강 씨가 우리 집에 가자라고 이야기한 부분이 아니고요. 처음부터 자택에서 회식이 이뤄졌습니다. 그래서 아까 말씀드린 대로 나머지 사람들은 모두 다 귀가를 하든 그 자리를 떴는데 이 2명만 그냥 그 회식했던 장소였던 자택에 있었던 것이고. 이제 검찰에 송치됐기 때문에 검찰 수사에서 진행해야 할 부분을 좀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일단 성폭력이 과연 우발적인가, 혹은 계획적인가를 밝혀야 합니다. 피해자 측의 변호인은 강 씨가 범행 전 벌칙으로 술을 마시게 하는 게임을 제안했다. 그래서 많이 마셨다는 식의 진술을 한 것이 확인됐는데 일단 성폭력 범죄가 계획적으로 이루어졌을 경우는 양형에 반영이 됩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준강간 범죄보다 더 무거운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있고요.

그리고 또 하나 지금 제기되는 부분 중 하나가 범행에 마약 혹은 약물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지금 나오고 있습니다. 체포 당시에 마약 간이시약검사를 했는데 결과가 음성이 나왔습니다만 정확한 검사를 위해서 국과수 마약 검사를 의뢰한 상황이고요.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앵커

피해자 측의 주장은 강지환 씨 측이 자신들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라고도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도 설명을 해 주시죠.

기자

맞습니다. 피해자측이 소속 업체로부터 강 씨와의 합의를 종용받았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수사기관에 제출한 건데 이게 15일 제출했습니다. 강 씨 측은 대형로펌을 선임했고 국선변호사로 이길 수 있을 것 같나 이런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는 건데요. 경찰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피해자들한테 일부에서는 무고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기자

맞습니다. 이 사건이 초반에 나왔던 건 바로 무고 관련 의혹이었는데요. 그러니까 시작은 이겁니다. 누가 신고했나 이 부분이었는데 사실 피해자가 아니고 피해자 중 1명의 친구가 경찰에 신고를 했었거든요. 그리고 또 피해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점을 근거로 해서 무고 의혹이 제기됐었는데 경찰조사에서 명확히 밝혀진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피해자 중 한 명이 당시 직접 경찰에 신고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런데 휴대전화 통화 신호가 약해서 잡히지 않았던 거죠. 그래서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문자로 신고를 부탁한 것이다, 이 부분이 확인이 됐었고요. 무엇보다 피의자 강 씨가 자신이 혐의 인정을 하면서 무고 의혹은 종료가 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