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법원 "친일파 이해승 후손 재산 1필지만 국가 환수"...정부, 사실상 패소
법원 "친일파 이해승 후손 재산 1필지만 국가 환수"...정부, 사실상 패소
Posted : 2019-06-26 15:35
정부가 친일파 이해승의 재산을 환수하기 위해 민사소송을 냈지만 항소심에서도 사실상 패소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법무부가 이해승의 손자인 이우영 그랜드힐튼호텔 회장을 상대로 낸 소유권이전등기 청구 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토지 1필지만 국가에 환수하라고 판결했습니다.

국가에 환수하게 된 토지 1필지는 소송 대상이 됐던 땅 가운데 극히 일부로, 충북 괴산군에 있는 수로 4㎡ 만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고, 나머지 토지에 대해서는 사실상 원심과 같은 판단을 내렸습니다.

앞서 지난 2007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지목된 이해승의 손자 이 회장은 시가 300억여 원의 땅을 국가에 귀속 당하자, 행정소송을 통해 3년 만에 되돌려받았습니다.

이 회장은 친일파가 '한일 합병의 공으로 작위를 받은 사람' 등으로 규정돼 있는데 이해승은 단지 황실의 종친이라 작위를 받은 것뿐이라고 주장했고, 법원도 이 주장을 받아들였습니다.

이후 법 개정으로 친일파의 정의에서 '한일 합병의 공으로'라는 부분이 삭제되면서 정부는 토지 소유권을 돌려받겠다며 민사소송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재산 귀속 대상에 대한 법 개정은 이뤄졌지만 이미 확정판결이 이뤄진 경우 소급 적용이 불가능하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