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안자료 활용해 부동산 매입"...손혜원 불구속 기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8 21:08
앵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손 의원이 도시재생 계획이 담긴 보안 자료를 이용해 남편, 지인들과 함께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봤습니다.

김대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수사 착수 5개월 만에 손혜원 의원을 부패방지법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손 의원이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자신과 지인들의 이익을 챙겼다고 판단했습니다.

[김범기 / 서울남부지검 2차장검사 : 부패방지법 위반으로 공소사실 첫 번째를 구성하였고요. 그 과정에서 조카 C 씨의 명의를 빌려 위와 같이 토지 3필지 건물 2채를 매수하여 부동산 실명법 위반의 범죄 사실도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손 의원은 지난 2017년 5월, 목포시청 관계자에게서 도시재생 계획이 담긴 비공개 자료를 건네받았습니다.

이를 토대로 남편이 이사장인 재단과 지인들은 토지 26필지와 건물 21채 등 모두 14억 원어치를 사들였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창성장 등 건물 2채와 토지 3필지는 조카 명의로 손 의원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모두 재생사업 구역에 포함된 곳입니다.

[김범기 / 서울남부지검 2차장검사 : 손혜원 씨가 직접 부동산을 물색을 했고 골랐고.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이걸 앞으로 어떻게 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모두 손혜원 씨가 결정을 했고요.]

자료를 함께 본 보좌관 역시 딸과 남편 명의로 목포 부동산을 사들이고, 지인에게 관련 정보를 흘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손 의원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목포가 역사문화공간에 선정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은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YTN 김대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