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명인에게만 1만 원?"...배달의 민족 할인쿠폰 마케팅 원성
"유명인에게만 1만 원?"...배달의 민족 할인쿠폰 마케팅 원성
Posted : 2019-06-18 17:50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이 일부 연예인과 SNS 인플루언서들에게 1만 원짜리 할인 쿠폰을 여러 장 제공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원성을 사고 있다. 일반 VIP 고객들에게는 없는 큰 혜택이 유명인들에게만 주어졌다는 비판이다.

최근 배달의 민족은 'OOO가 쏜다'는 이름으로 유명인들에게 1만 원짜리 할인쿠폰을 뭉치로 발급했다. 일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들이 배달의 민족 할인 쿠폰 인증 사진을 올리며 이 사실이 널리 알려졌다.

그러나 일반 이용자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배달의 민족을 주로 이용하는 일반 소비자들이 아닌, 유명인에게만 할인 폭이 큰 쿠폰 여러 장을 제공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지난 14일 배달의 민족이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3천 원 할인 쿠폰' 이벤트를 한다고 공지하자 비판은 거세졌다.

배달의 민족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배달의 민족을 자주 이용하는데 연예인들에게만 1만 원 쿠폰을 수십 장 돌리고 VIP 고객은 1천 원 할인이다", "유명인에게는 몇백 만 원 그냥 주는데 겨우 3천 원 아끼려고 이벤트에 참여하겠나", "오랫동안 VIP였는데 이제 배달의 민족 이용 안 하겠다" 등의 댓글들이 달렸다.

하지만 배달의 민족 측은 SNS 상에서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YTNPLUS도 배달의 민족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앞서 배달의 민족 측은 연합뉴스 등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유명 인사 중에서 평소 배달의 민족을 많이 이용하거나, 앞으로 이용해 주기를 희망하는 분들을 중심으로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VIP 고객이나 일반인에게는 안 주면서 특정 연예인에게만 주는 것이 아니며, 연예인을 통해 더 많은 일반인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기리보이, DJ 펌킨 인스타그램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