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G-경찰 유착설까지...'비아이 전담팀' 구성
Posted : 2019-06-14 20:2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리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소속사였던 YG의 개입과 유착설까지 나오자 경찰은 전담팀을 꾸리고 원점에서 재수사하기로 했습니다.

이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요 수사 대상은 비아이뿐만 아니라 마약 전달책으로 지목된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 씨와 비아이의 옛 소속사 YG, 그리도 당시 수사팀입니다.

의혹의 핵심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지난 2016년 수사팀이 비아이의 마약 정황을 포착하고도 얼렁뚱땅 내사를 마무리한 이유, YG가 한서희 씨를 상대로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부인할 것을 회유하고 협박했는지 여부, 마지막으로 경찰과 YG의 유착설입니다.

한서희 씨는 3년 전 마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비아이에게 환각제인 LSD 10장을 전달한 적이 있다고 신문 조서에 자필로 기재했습니다.

당시 수사진은 LSD 거래를 시도하는 두 사람의 카톡 대화 내용도 확보했습니다.

그런데도 한 씨를 추가 조사하거나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은 채 단서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내사를 종결했습니다.

한 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비아이에게 마약류를 전달한 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핵심은 "양현석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과 경찰 유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한 씨는 변호인을 통해 비아이 관련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했습니다.

언론 보도 이후 뒤늦게 의혹 해소에 나선 경찰은 해외 체류 중인 한 씨가 조만간 귀국하는 대로 접촉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또, 양현석 씨를 불러 증거인멸 의혹 등을 조사할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