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아이' 3년 전 마약 구매 의혹...YG "전속계약 해지"
Posted : 2019-06-12 22:3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YG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3년 전 마약 혐의로 체포됐던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뒤늦게 알려진 건데요, YG는 곧바로 전속계약을 해지했습니다.

이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명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언론 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3년 전 환각제인 LSD를 구매하려 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방이 공개된 겁니다.

대화 상대인 A 씨는 지난 2016년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전력이 있습니다.

같은 해 4월 두 사람의 카톡 대화방 내용을 살펴보면 비아이는 A 씨에게 LSD 구매가 가능한지를 물어봅니다.

이어 100만 원어치를 갖고 싶다며, 대량으로 사두면 마음이 편하다고 말합니다.

A 씨는 당시 두 번에 걸친 피의자 신문에서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고 밝혔지만, 3차 조사에선 기존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 조사와 별개로 비아이에 대한 수사는 진행하지 않았는데, 진술만으로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할 수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3년 전 사건이라 관련 내용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며, 부실 수사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약 의혹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팀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다만 겁이 나고 두려워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며, 마약 투약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소속사인 YG 측은 보도 직후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며 사과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