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거짓 사연'에 분노...애꿎은 신상털이 피해자 속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0 12:35
지난달, 인터넷 사이트 '보배드림'에 올라온 A4용지 10장 분량의 사연.

희귀병을 앓는 40대 가장이라며 금전적인 도움을 호소.

나흘 만에 모인 후원금 '4천만 원'

하지만 누리꾼들의 추적 결과, 43살 곽 모 씨가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꾸민 거짓 글이었다

그리고...

후원금을 노린 거짓 사연에 분노한 누리꾼들은 곧바로 곽 씨의 신상털이에 나섰습니다.

누군가 곽 씨의 거주지가 충북 제천인 것 같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후원자 C : '카더라'에 기반을 둔 (누리꾼) 수사였기 때문에 이것에 대한 신빙성이 있지 않았다….]

삽시간에 '의혹'은 '사실'이 됐고, 제천의 한 휴대전화 판매점 주인이 곽 씨로 지목됐습니다.

이후 상호부터 배우자 이름까지 개인정보가 무차별적으로 공개됐습니다.

[곽 모 씨 / '신상털이' 피해자 : 나 죽을 거 같아요. 요즘 일하다가 보면, 밖에서 서성거리는 사람들도 많이 있고.]

또 다른 곽 씨도 글쓴이로 저격당했습니다.

제천에 살고 성이 곽 씨라는 이유뿐이었는데, 자녀 사진도 유출됐습니다.

[곽 모 씨 / 또 다른 '신상털기' 피해자 : 제 SNS 사진도 유출되고, 부인 같은 경우는 실명도 거론 되고, 부인 연락처도 공유해달라는 사람들도 있었고….]

하지만 취재진이 만난 실제 글쓴이 곽 씨는 경기도 용인에 거주하고 있고, 앞서 언급된 곽 씨들과는 일면식도 없었습니다.

아니면 말고 식의 누리꾼 수사대 때문에 애먼 피해자들은 끔찍한 고통에 시달려야만 했습니다.

취재기자ㅣ박희재
촬영기자ㅣ이현오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