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숨진 딸 시신 두고 부모는 도망...오늘 부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4 12:58
앵커

집 안에 홀로 남겨져 있던 7개월 된 영아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당시 집엔 반려견 두 마리가 있었고, 아기의 몸은 할퀸 흔적들로 가득했습니다.

경찰은 딸을 집에 내버려두고 마트를 다녀왔다는 부모의 행적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일단 사건 개요부터 짚어주시죠.

기자

그제(2일) 저녁 인천시 부개동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7개월 된 아기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시신은 종이 상자 안에 담긴 채 옷으로 덮여있었고, 무언가에 할퀸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당시 집 안에는 키우던 반려견 2마리만 있었고 21살 아빠와 18살 엄마는 모두 집을 비운 상태였습니다.

아기의 외할아버지가 딸 부부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에 찾아갔다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앵커

부모의 행적이 의아한데, 뭐라고 진술했나요?

기자

두 사람은 시신이 발견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딸이 숨진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전날 마트에 가려고 1시간 반 정도 집을 비운 사이 아기가 반려견에게 상처를 입어 약을 발라 재웠고,

다음날 오전 11시쯤 일어나 확인해보니 딸이 이미 숨져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당시에는 겁이 나 시신을 상자에만 넣어둔 채 집을 빠져나왔고,

시신이 발견되기 전까지 각자의 친구 집에서 머물렀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두 사람이 아기를 내버려 둔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달 17일에도 두 사람의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부가 아기를 유모차에 태운 채, 집 밖에 그대로 내버려뒀기 때문입니다.

당시 경찰은 두 사람을 불러 주의를 주고, 아기를 부부에게 인계했습니다.

그뿐 아니라 두 사람이 평소에도 싸움이 잦아 아기 울음소리가 자주 들렸다는 주변 증언도 나왔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이들 부모는 어떤 혐의를 받습니까?

기자

일단 경찰은 혐의 적용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두 사람이 아이를 학대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영아가 숨진 이유도 명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부부는 지난달 30일, 마트에 가려고 집을 비우면서 당시 아기를 재워 안방 침대에 눕혀놨고 방문도 닫아 놓았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집을 비운 시간도 1시간 반 정도라고 주장한 점에 미뤄보면 아이를 방치한 걸로 보긴 어렵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사체 유기 혐의에 대해서도 시신을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게 일부러 숨겨두었는지가 명확하지 않아,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이뤄지나요?

기자

경찰은 우선 숨진 영아의 사망원인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시신 부검이 이뤄졌는데 잠시 뒤면 1차 소견이 나올 예정입니다.

따라서 아기가 숨진 이유를 토대로 부모의 방치나 학대가 있었는지 따져볼 방침입니다.

부부의 행적도 수사 대상입니다.

두 사람 진술에 일부 엇갈리는 내용이 있어, 아파트 CCTV 등을 토대로 그 신빙성을 확인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 통신기록 등을 조회해 딸이 숨진 시점 전후에 오간 대화 등도 다시 한 번 확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