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남성에 집유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남성에 집유
Posted : 2019-05-25 11:14

아내가 다른 남자와 연락하는 것에 분노해 스스로 목숨 끊길 강요한 20대 남성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25일 청주지법은 아내에게 죽음을 강요하며 다량의 진통제를 한꺼번에 먹도록 한 혐의(자살교사 미수 등)로 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9월 16일 아내 B씨(23)에게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을 강요했다. B 씨가 "약을 먹고 죽겠다"고 하자 그는 진통제 16알을 사와 한꺼번에 먹도록 했다. B 씨는 구토하다 A 씨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생명을 구했다.

재판에 넘겨진 A 씨는 "아내가 다른 남자와 연락하는 것에 화가 났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으로 자칫 피해자가 생명을 잃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 죄책이 무겁다"며 "다만 범행 후 결과 발생을 막고자 노력해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지는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