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의 키맨' 윤중천, 2번째 심사 끝에 구속
'김학의 키맨' 윤중천, 2번째 심사 끝에 구속
Posted : 2019-05-22 22:05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 끝에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사기와 강간치상, 무고 등의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윤 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습니다.

검찰 수사단은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면서 윤 씨와 김 전 차관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온 여성이 제출한 정신과 진료기록을 근거로 강간치상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또, 내연녀 권 모 씨에게 20억 원을 빌렸다가 돌려달라고 하자 지난 2012년 간통 혐의로 고소한 점에 대해 사기와 무고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7일 사기와 알선수재 등 개인 비리 혐의로 윤 씨를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하면서 석방됐습니다.

조성호[cho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