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들에게 맞아 상처 씻으려던 아버지, 숨진 채 5개월 방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2 16:15
앵커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아들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아들은 숨진 아버지 시신을 5개월간 집안 화장실에 그대로 내버려 뒀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우준 기자!

사건 개요부터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경찰이 아들을 체포한 건 어젯밤입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수원시 곡반정동에 있는 다세대 주택에서 26살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출동 당시 집 안에는 A 씨의 아버지인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시신은 신체 일부가 골절된 채로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습니다.

신고를 한 건 다름 아닌 A 씨였습니다.

A 씨가 아버지가 집 안에서 죽었다고 직접 경찰에 알린 건데요.

신고 내용을 수상히 여긴 경찰이 추궁해보니 아들이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사실이 드러난 겁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지난해 12월 중순쯤, 술을 마신 뒤 아버지랑 말다툼하는 도중에 두세 차례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후 아버지가 상처를 씻으러 화장실에 갔는데, 넘어지는 소리가 났고 화장실을 가보니 아버지가 의식 없이 쓰러져 있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당시 A 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고, 아버지의 시신을 그대로 놔둔 채 5개월 동안 생활한 겁니다.

이웃 주민들은 평소에 부자 사이가 좋아 보였기 때문에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깜짝 놀랐습니다.

이야기 같이 들어보겠습니다.

[이웃 주민 : 그전에는 아버지와 아들이 사이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고, 평소에 몸 좋으시라고 이런 것도 사다 주고 했던 거 같은데, 이렇게 되니까 그렇긴 하네요. 아들이랑 아버지가 사이가 나쁜 것 같진 않았거든요.]

경찰은 일단 존속 상해 치사 혐의로 A 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5개월이란 적지 않은 기간 동안 은폐돼 있던 사건인데, 어떻게 알려지게 됐나요?

기자

A 씨의 작은아버지가 집을 방문하면서 알려지게 된 겁니다.

A 씨와 아버지는 별다른 수입원 없이 둘만 살고 있었는데요.

생활비는 작은아버지가 대주고 있었고, 집 계약 명의도 작은아버지 이름으로 돼 있었습니다.

집주인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A 씨 집에서 악취가 나자 임대 계약자인 작은아버지에게 연락했습니다.

이후 작은아버지가 A 씨 집을 방문했고, 형님 시신을 발견한 겁니다.

작은아버지는 발견 직후 A 씨에게 직접 경찰에 신고하라고 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에게 별다른 정신병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폭행 당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한편, 부친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