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패신고 47명에게 보상금으로 5억여 원 지급
Posted : 2019-05-16 09:57
한국전력거래소의 전력감축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는데도 전력 값을 조작해 전력거래정산금을 가로챈 전력수요관리사업자를 신고한 사람에게 국민권익위원회가 보상금 1억2천여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한국전력거래소는 이 신고에 따라 해당 전력수요관리사업자로부터 6억천여만 원의 부정수익을 환수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부패, 공익신고자 47명에게 모두 5억4천여만 원의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부패신고 가운데 정부 지원 연구과제를 수행하면서 인건비와 연구수당을 용도 외로 사용한 대학교수들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9천여만 원, 교비회계 부당 지출 등의 부패를 저지른 사립대 총장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8천7백여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