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데뷔 시켜줄게" 5억 챙긴 기획사 대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06 14:17
배우 지망생인 딸을 둔 박 모 씨, 알지도 못하는 연예기획사에서 딸이 드라마에 섭외됐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실제 1분 남짓 방송에 나왔습니다.

이후 다른 드라마에도 출연시켜주겠다는 기획사의 약속에 박 씨는 계약금 수백만 원을 냈습니다.

아역배우 전문 연예기획사 대표 48살 A 씨는 부모들의 정보를 수집해 전화를 돌렸습니다.

관심을 보이는 부모들에게 캐스팅을 미끼로 금품을 요구했습니다.

A 씨 일당은 서울 강남 한복판, 유명 제작사들이 밀집한 곳에 입주했다며 부모들을 안심시켰습니다.

먼저 유명 작품 출연을 약속하며 가계약을 맺은 뒤 연기와 노래 교육 등을 받아야 한다며 끊임없이 교습비를 요구했습니다.

이렇게 지난 2016년부터 2년 사이 15명에게서 5억 원을 챙겼습니다.

하지만 호언장담과 달리 아이들은 주연이나 조연은커녕 단역으로 출연할 기회조차 거의 잡지 못했습니다.

실제 캐스팅이 이뤄지더라도 교육비를 요구하는 건 불법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 계약서에 따라 기획사 부담이 원칙이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A 씨를 구속하고, 공범 1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취재기자 : 송재인
촬영기자 : 이규
그래픽 : 김나영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윤현경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