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꽃보다 아름다운'...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한 효 잔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04 22:24
앵커

어버이날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잔치가 열렸습니다.

할머니들 모처럼 활짝 웃고, 어깨춤까지 추셨습니다.

홍성욱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고사리손으로 할머니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립니다.

주름진 얼굴에 포근한 봄날 같은 미소가 번집니다.

"할머니 사랑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6명이 생활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어버이날을 앞두고 효 잔치가 열렸습니다.

흥겨운 사물놀이패로 시작한 공연.

학생들까지 나와 재롱을 부리자 할머니들은 어깨를 들썩이며 박수로 화답합니다.

신나는 분위기에 숨겨둔 춤솜씨까지 뽐내며 흥겨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김나연 / 대학생 : 너무 재미있었고요. 강일출 할머니가 일어나서 춤추시는 것 보고 저도 더 흥이 났던 것 같습니다.]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는 모두 여섯분이지만, 건강이 좋지 않은 세 분은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중·고등학생부터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참석자 2백여 명은 한결같은 소망을 빌었습니다.

[이지혜 / 경기 광주 초월고등학교 : 우리 할머님들이 앞으로 더 건강하고 좋은 일들만 있었으면 좋겠고, 일본 사죄 꼭 받아냈으면 좋겠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올해에만 4분이 돌아가시면서 전국에 21분만 살아계십니다.

[이옥선 할머니 / 93세 : 일본놈들이 사죄를 안 하고, 우리는 사죄를 바라는데, 사죄를 안 하고, 사죄를 못 받고…. 여러분께 이렇게 대접을 받으니까 기쁘고 고맙습니다.]

한평생을 눈물로 지내오신 할머니들, 함께하는 이들이 있기에 행복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