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찰,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6 10:04
앵커

경찰이 마약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 씨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조만간 박 씨의 소환조사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줄곧 마약 혐의를 부인했던 박유천 씨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군요?

기자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서울 삼성동에 있는 가수 박유천 씨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박 씨가 받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앞서 박 씨의 과거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황 씨는 박 씨의 권유를 받고 지난해 다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특히 자신이 잠든 사이 박 씨가 강제로 필로폰을 투약했다고까지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 씨 역시 마약투약 혐의 피의자로 입건해 출국금지 조치를 하고 관련 정황을 수사해왔습니다.

의혹이 불거지자 박유천 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취재진 앞에서 마약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기도 했는데요, 자신은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을뿐더러 직접 투약한 사실은 더더욱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조만간 박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태민 [tm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