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혁민, '정준영 방관' 비난에 "문란한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지 몰랐다"
강혁민, '정준영 방관' 비난에 "문란한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지 몰랐다"
Posted : 2019-03-26 14:45

유튜버 강혁민이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 폭로를 한 뒤 역으로 방관 논란에 휩싸이자 해명에 나섰다.

26일 강혁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상을 보셨다면 욕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 영상이지만, 아무래도 기사 제목이 조금 자극적으로 나가다 보니 기사 제목만 보시고 오해를 부를만한 글을 쓰시는 분들이 몇몇 계시는 것 같아 글 써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혁민은 먼저 '왜 같이 놀던 친구를 팔아먹느냐'는 논란에 "저는 그 형이랑 논 적 단 한 번도 없다"라며 "오히려 영상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피하기 바빴다"고 말했다.

또 '방관하다가 왜 이제 와서 뭐라고 하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영상 보시면 아시다시피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 거 몰랐다"라며 "또 몰카범인 것이 알려지고 나서 저에게 그 형에 대한 이야기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고,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 보고 느낀 점과 이번 일에 대한 심정을 말씀드린 것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애초에 몰카범인 것이 세상에 알려지고 나서 저도 그런 질문들을 받았고, 그전에 몰카범인 것을 모르고 그저 문란했다고 말씀드려다 한들 그게 더 이상하지 않냐"며 반문했다.

강혁민은 다시 한번 뒤늦게 정준영에 대해 폭로한 이유를 밝히며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있었고, 그 지라시에 말도 안 되는 허구에 대해서도 꼭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다"라며 "또한 무엇보다도 (정준영과) 같이 조사를 받던 분이 '몰카가 죄라면 대한민국 남자들도 모두 죄인'이라는 발언을 보고 이럴 때일수록 한국에는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다는 것을 꼭 알려드리고 반박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혁민은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혁민 TV'를 통해 '강혁민이 생각하는 정준영은?'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하며 "정준영은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 "문란한 이야기만 했고, 병적인 사람", "솔직히 생각보다 늦게 터졌다" 등의 폭로를 한 바 있다.

[다음은 강혁민의 입장 전문]

꿀잠 자다가 여기저기 전화 와서 놀라서 깼네요.
⠀⠀⠀⠀⠀⠀⠀⠀⠀⠀⠀⠀⠀⠀⠀⠀⠀⠀⠀⠀⠀⠀⠀⠀⠀⠀
영상을 보셨다면 욕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 영상이지만 아무래도 기사 제목이 조금 자극적으로 나가다 보니 기사 제목만 보시고 오해를 부를만한 글을 쓰시는 분들이 몇몇 계시는 것 같아 글 써드립니다.
⠀⠀⠀⠀⠀⠀⠀⠀⠀⠀⠀⠀⠀⠀⠀⠀⠀⠀⠀⠀⠀⠀⠀⠀⠀⠀
먼저 왜 같이 맨날 놀고 희희덕거렸던 친구를 팔아먹느냐고 하시는데 누구랑 헷갈리시는지... 저 그 형이랑 논 적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오히려 영상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피하기 바빴습니다.
⠀⠀⠀⠀⠀⠀⠀⠀⠀⠀⠀⠀⠀⠀⠀⠀⠀⠀⠀⠀⠀⠀⠀⠀⠀⠀
또 “방관하다가 왜 이제 와서 뭐라 하냐”고 하시는데 영상 보시면 아시다시피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 거 몰랐습니다. 또 몰카범인 것이 알려지고 나서 저에게 그 형에 대한 이야기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고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보고 느낀 점과 이번 일에 대한 심정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애초에 몰카범인 것이 세상에 알려지고 나서 저도 그런 질문들을 받았고 그전에 몰카범인 것을 모르고 그저 문란했다고 말씀드렸다 한들 그게 더 이상하지 않을까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이 일을 했던 정으로 질문들을 무시하고 침묵으로 일관하려 하였으나 영상에서도 설명해 드렸다시피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있었고 그 지라시에 말도 안 되는 허구에 대해서도 꼭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도 같이 조사를 받던 분에 “몰카가 죄라면 대한민국 남자들도 모두 죄인”이라는 발언을 보고 이럴 때일수록 한국에는 그렇지 않은 착한사람들과 여성을 물건 취급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는 것을 꼭 알려드리고 반박하고 싶었습니다.
⠀⠀⠀⠀⠀⠀⠀⠀⠀⠀⠀⠀⠀⠀⠀⠀⠀⠀⠀⠀⠀⠀⠀⠀⠀⠀
그리고 왜 뭐라하냐니요. 만약에 내 주변에 정말로 소중한 친구가, 혹은 가족 중에 몰카피해자가 있었다면 또 그걸 자기 친구들이랑 돌려보고 그랬다면 뭐라 하는걸로 끝나지 않았을 겁니다. 이상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혁민 TV' 화면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