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세보증금 65억 꿀꺽...신혼부부 등친 자매 구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25 22:06
앵커

불법으로 공인중개업을 하며 전세보증금 65억 원을 가로챈 자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집주인에게는 월세라고, 세입자에겐 전세 계약이라고 속여 돈을 챙겼는데, 피해자 대부분은 신혼부부나 사회 초년생이었습니다.

김다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내년에 결혼 예정인 29살 이 모 씨.

결혼 자금이었던 전세금 5천5백만 원을 돌려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불법 중개업자인 47살 이 모 씨 자매에게 부동산 계약 사기를 당한 겁니다.

[이 모 씨 / 전세금 사기 피해자 : 신혼집도 알아보고 사실 식장도 예약해놓은 상황이었거든요? 근데 이제 결혼 준비 진행을 못 해요.]

이 씨 자매는 집주인에게 월세계약을 위임받은 뒤 세입자와는 전세 계약을 맺어 보증금을 챙겼습니다.

이렇게 5년간 170여 명으로부터 가로챈 돈만 65억 원에 달합니다.

이 씨 같은 피해자들은 대부분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 부근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와 사회초년생들이었습니다.

범행은 자매가 챙긴 돈을 생활비 등으로 탕진하면서 발각됐습니다.

월세인 척 집주인들에게 꼬박꼬박 내던 돈을 못 주게 돼 결국 집주인이 세입자를 찾아갔고, 서로 다른 계약을 맺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겁니다.

[이강현 /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팀장 : 집주인 인적사항을 확인한 뒤 집주인 계좌에 돈을 입금해주시는 게 가장 안전하다….]

경찰은 상습사기 혐의 등으로 이 씨 자매를 구속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