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휴대전화 초기화"...정준영 증거인멸 정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23 12:14
앵커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 씨가 어젯밤 늦게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제출한 일부 휴대전화의 데이터가 모두 지워진 사실을 확인하고 복구에 나섰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어제 정준영 씨가 구속 뒤 첫 조사를 받았죠?

기자

경찰은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구속수감 중인 정 씨를 어제 이곳으로 소환했습니다.

조사는 낮 1시 반에 시작돼 9시간 동안 이어졌습니다.

정 씨는 조사를 받은 뒤 밤 10시쯤 다시 유치장으로 돌아갔습니다.

정 씨는 불법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이른바 '정준영·승리 카카오톡 대화방'에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정 씨의 휴대전화는 주요 증거 가운데 하나입니다.

정 씨는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자신의 휴대전화 3대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그런데 분석 결과, 휴대전화 한 대의 데이터가 모두 지워진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겉으로는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말하면서 증거 인멸에 나선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앞서 정 씨는 지난 2016년에도 불법 촬영 혐의로 수사를 받으면서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하고 숨겨 처벌을 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경찰은 정 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이 있는지, 또 데이터가 지워진 휴대전화의 정확한 이용 시기가 언제인지 등을 추궁했습니다.

일단 오늘은 소환 계획이 없지만, 정 씨의 구속기한이 다음 주에 끝나기 때문에 앞으로도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주말에는 주로 어떤 수사가 이어질까요?

기자

버닝썬 사태에서 시작한 이번 경찰 수사는 불법 성관계 영상 유포, 마약, 해외도박 의혹까지 확인해야 할 내용이 방대합니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게 경찰 유착인데요, '정준영·승리 카톡 대화방'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모 총경이 이들과 지속적인 친분 관계를 유지하며 사건 처리에 도움을 줬다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

경찰청장까지 나서 조직의 명운이 걸렸다고 밝힌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경찰 수사도 속도감 있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윤 총경은 승리의 친구이자 동업자인 유 모 씨와 지속적인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유 씨의 부인, 배우 박한별 씨와 함께 부부 동반으로 골프를 쳤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윤 총경이 유 씨로부터 골프비용 등을 접대받았는지 즉, 대가성 있는 금품이 오갔는지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르면 오늘이나 내일쯤 함께 골프를 친 박한별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밖에도 이번 사건에 연루된 다른 참고인들도 비공개로 잇따라 소환해 여러 의혹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지방경찰청에서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