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학사,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사과 "편집자 실수...전량 폐기"
교학사,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사과 "편집자 실수...전량 폐기"
Posted : 2019-03-22 09:50

출판사 교학사에서 발간한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문제집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 이미지가 사용돼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 전 대통령 비하 이미지가 담긴 문제집의 한 페이지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문제가 된 사진은 지난 2010년 방영된 KBS 2TV 드라마 '추노'의 한 장면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비하성 이미지였다.

이 사진 밑에는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는 설명도 적혔다.

해당 이미지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른 속도로 퍼지면서 비판 받았다.

이 문제집은 지난해 8월 20일 출간된 '한국사 능력 검정 고급 [1·2급]' 참고서에 실린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일자 교학사는 이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교학사 측은 "해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며 "이를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학사는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하겠다"라고 전했다.

교학사 측은 "지면을 통해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특히 유가족분들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겠다"라고 말했다.


교학사,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사과 "편집자 실수...전량 폐기"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교학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