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만 달러 복권 당첨금? 알고 보니 '색종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20 22:05
앵커

백만 달러짜리 미국 복권에 당첨됐다고 속인 뒤 이른바 '그린 머니'로 당첨금을 준다며 3억 원 넘게 챙긴 외국인이 붙잡혔습니다.

'그린 머니'는 지폐에 화학약품을 발라 돈이 아닌 것처럼 보이게 만든 건데, 피해자가 받은 건 그냥 색종이였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도심 한복판, 모자 쓴 외국인 한 명을 경찰이 다급하게 에워쌉니다.

"대한민국 경찰입니다. 움직이지 마세요. 당신을 체포하겠습니다."

미국 복권에 당첨됐다고 속여 수억 원을 가로챈 라이베리아인 41살 A 씨가 붙잡힌 겁니다.

A 씨는 미국 외교관 행세를 하며 백만 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다는 가짜 이메일을 무작위로 보냈습니다.

속임수에 걸려든 사람은 대기업 회사원.

A 씨는 피해자에게 현행법상 많은 달러를 한꺼번에 갖고 오는 것은 힘들다면서, 주로 범죄 조직이 검은돈을 숨길 때 쓰는 '그린 머니'로 당첨금을 주겠다고 설득했습니다.

지폐에 화학약품을 발라 돈이 아닌 것처럼 위장한 뒤 다시 약품으로 씻어내면 원래대로 쓸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당첨금 배송료와 통관비, 약품 구매비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습니다.

복권 당첨의 기쁨에 취해 피해자가 석 달 사이 건넨 돈만 3억6천만 원.

하지만 A 씨의 말은 전부 거짓이었습니다.

당첨됐다던 복권은 실체가 없었고, 금고째 넘겨받은 돈뭉치도 달러가 아닌 그냥 색종이였습니다.

[김현수 / 서울 방배경찰서 지능수사팀장 : 호텔 화장실에서 '그린 머니'가 100달러로 바뀌는 장면을 시연했고요. 그 과정에서 피해자는 실제로 '그린 머니'가 100달러로 바뀌는 장면을 보게 되면서 절대적으로 믿게 됐던 것입니다.]

경찰은 A 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공범이나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