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이돌 출신 최종훈, 오늘 경찰 출석...'몰카·청탁'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6 01:09
앵커

인기 아이돌 그룹, FT아일랜드 출신의 최종훈 씨가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됩니다.

이른바 '승리·정준영 카톡방'에 몰카 사진을 올린 혐의와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종구 기자입니다.

기자

최종훈 씨는 오전 10시,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합니다.

혐의가 어느 정도 인정된 피의자 신분입니다.

최 씨는 '승리·정준영 카톡방'에 잠든 여성의 사진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참고인 자격으로 한 차례 소환된 적도 있습니다.

최 씨는 또, 사건 무마 청탁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단속에 걸렸는데, 이런 사실을 언론에 알리지 말아 달라고 담당 경찰관에게 부탁했다는 겁니다.

카톡방 대화 내용을 보면 청탁을 도와준 건 승리의 동업자인 유 모 씨입니다.

무마 대가로 뇌물을 건넨 듯한 내용도 있습니다.

이때 등장한 단어가 바로 '경찰총장'입니다.

버닝썬 사태 이후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연예인은 승리와 정준영 씨에 이어 최 씨가 세 번째입니다.

YTN 이종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